포르쉐, 르망 24시 레이스 통산 19번째 우승 달성

기사입력 2017.06.19 16: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르쉐가 2017 르망 24시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대회 3연패와 통산 19번째 종합 우승이 기록을 동시에 달성했다.
M17_2923.jpg
 포르쉐는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전무후무나 르망의 전설이다. 여기에 금번 대회에서 극적인 경기를 연출하며 우승까지 이뤄내며 다시금 르망 역사에 기록을 작성했다.

17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얼 밤버(Earl Bamber), 티모 베른하르트(Timo Bernhard), 브랜든 하틀리(Brendon Hartley)가 운전하는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의 프론트 액슬 드라이브에 문제가 생기며, 약 1시간 가량의 차량 점검이 진행되었다. 포르쉐 팀은 선두보다 18랩이나 뒤처진 상황에서 다시 레이스에 복귀하여 종합 순위 56위부터 선두까지 추월해내는 드라마를 연출했다.

 
M17_2926.jpg
 얼 밤버는 2015년에 이어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와 함께 두 번째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티모 베른하르트 역시 2010년 아우디 팀 소속 임대 선수로서 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한 이후, 포르쉐에서 두 번째 종합 우승을 달성했다. 포르쉐 LMP 팀 소속 워크스 드라이버로 6번째 대회에 출전하며 어느 누구보다 우승을 염원한 브랜든 하틀리도 결국 우승컵에 이름을 새겨 넣게 되었다.
M17_2931.jpg
 포르쉐 LMP팀 책임자 안드레아스 세이들(Andreas Seidl)은 ``토요타는 강력한 경쟁자였고, 우리를 한계까지 몰아붙였다. 우리 모두 그 대가를 치른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얼 밤버, 브랜든 하틀리 그리고 특히 티모 베른하르트는 우승할 자격이 충분한 드라이버들이고, 티모는 프로그램 초창기부터 개발 드라이버로 참여해왔다. 장시간 차량 점검을 받은 이후 3명의 팀원들은 끝까지 싸웠으며 결국에는 우승을 보상받았다``고 덧붙였다.
M17_2940.jpg
 드라이버 티모 베른하르트는 ``비현실적인 기분이다. 1999년 주니어 드라이버로 포르쉐에 합류했을 때 르망 종합우승에 대한 도전기회를 갖는 꿈을 조심스럽게 키워왔다. 언젠가 내 자신이 꿈을 이뤄낼 만큼 성장하길 바랬다``며, ``18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모두가 함께 꿈을 이뤄냈다. 마지막 랩은 나에게 정말 감동적이었으며, 우승을 실감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저작권자ⓒ모토야 & www2.moto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8013
 
 
 
 
 
  • (주)넥스틴ㅣ등록번호 : 서울-아02108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제호 : 모토야(http://www.motoya.co.kr)
  • 발행인, 편집인 : 김재민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56길 8-13 (수서동 수서타워 1019호)
  • 발행일자 : 2012년 5월 7일 | 대표번호 : 02-3452-7658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민    
  • Copyright © 2012 NEXTEEN. All right reserved.
모토야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