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완주 성공한 현대차 `i30 N`

기사입력 2017.04.24 02: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자동차는 현지시각으로 22일부터 23일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ADAC Qualification Race 24h)`에 고성능N의 첫 모델이 될 `i30N` 경주차 2대로 참가하여 완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01.jpg
 

현대차는 지난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참가했으며, i30N 모델을 위해 개발 중이던 2.0 터보 엔진의 i30 차량으로 SPT3 클래스에 처음 출전해 완주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 ADAC에서도 고성능`N`의 첫 모델인 `i30N` 양산차에 적용될 2.0 터보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양산차의 스펙을 최소 변경한 경주차 2대로 SP3T 클래스(2.0 터보)에 출전했다.

02.jpg
 

현대자동차의 남양연구소가 개발에 적극 참여한 이번 출전 차량은 성능 자체가 전용 경주차라기 보다는 `i30N` 양산차 모델에서 변경을 최소화해 양산차에 근접한 것이 특징이다.

03.jpg
 
 현대자동차는 고성능N의 첫 모델이 될 `i30N`을 올 하반기 유럽에서 출시할 예정이며, 이번 예선과 향후 5월 25일~28일에 있을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본선 대회에 지속적으로 출전해 이를 `i30N`의 양산 전 성능 테스트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최고의 성능으로 주행, 총 주행 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매기는 내구 레이스에서는 가속 및 선회 성능, 오랜 시간 주행을 지속할 수 있는 내구성 등 차량 성능이 경기의 승패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드라이버의 지구력, 주행 전략 등도 중요한 요소가 된다.

04.jpg

이에 현대자동차는 이번 대회에서 차량을 세팅하며 얻은 다양한 수치를 양산차에 최적화된 값을 도출하는데 활용할 방침이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ADAC Zurich 24h Race)`는 `르망 24시간 내구 레이스(Le Mans 24 Hours)와 `스파 24시간 내구 레이스(24 Hours of Spa)`와 함께 유럽 3대 내구 레이스로 불리며, 경기 코스는 노르트슐라이페(Nordschleife)와 그랑프리(Grand Prix) 서킷을 합쳐 총 길이 약 25km, 73개의 코너로 구성된다.

 
05.jpg
 
특히 이 지역은 큰 고저차와 다양한 급커브 등으로 인해 녹색지옥으로 불릴 정도로 가혹한 주행 조건을 갖춰, 전세계의 카 메이커들이 혹독한 주행 조건에서 차량의 성능을 검증하고 신차를 테스트하기 위해 찾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로 인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완주율 자체가 50~60% 대에 불과하며, 지난해의 경우 총 참가대수 158대 중 101대가 완주해 64%의 완주율을 기록했다.
<저작권자ⓒ모토야 & www2.moto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5043
 
 
 
 
 
  • (주)넥스틴ㅣ등록번호 : 서울-아02108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제호 : 모토야(http://www.motoya.co.kr)
  • 발행인, 편집인 : 김재민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56길 8-13 (수서동 수서타워 1019호)
  • 발행일자 : 2012년 5월 7일 | 대표번호 : 02-3452-7658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민    
  • Copyright © 2012 NEXTEEN. All right reserved.
모토야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