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과거의 나는 잊어라 - 렉서스, 신형 LS 공개

기사입력 2017.01.12 00: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렉서스가 美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COBO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17 북미 국제 오토쇼(2017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자사의 기함인 럭셔리 세단, `LS`의 풀 체인지 모델을 공개했다. 5세대째를 맞은 새로운 LS는 갈수록 그 화려함과 강렬함을 더해가고 있는 L-피네스 디자인 언어를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한 편, 한층 럭셔리한 인테리어와 LS 최초의 가솔린 터보 엔진 채용, 첨단 예방 안전사양 등을 만재하고 북미 지역 럭셔리 세단 시장 공략에 나선다.






새로운 LS는 완전히 새로 개발한 GA-L 플랫폼을 바탕으로 만들어진다. 익스테리어는 기존의 점잖다 못해, 보수적이기까지 했었던 종래의 LS와는 차원이 다른 파격이 돋보인다. 거대한 스핀들 그릴을 중심으로 한층 공격적이고 날카로워진 인상과 4도어 쿠페 스타일에 가깝게 조형된 차체, 차체 전체를 아우르고 있는 육감적인 굴곡에 이르는 전위적이고 입체적인 스타일링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프론트 마스크에서는 오늘날 렉서스의 시그너처 스타일로서 완전히 정착된 스핀들 그릴에 시선이 고정된다. 한층 거대해진 크기와 렉서스 엠블럼을 중심으로 칼날처럼 정교하게 짜여진 방사형 패턴을 취했다. 범퍼 측면의 에어 인테이크와 헤드램프 역시 스핀들 그릴의 형태에 따라 디자인되어 있어, 전반적으로 X자 형상을 취하여, 한층 강렬하고 공격적인 인상을 만들어 낸다. 헤드램프는 가로로 배치된 3연장 LED 헤드램프를 채용한 것을 비롯하여, 작살 형상의 LED 주간주행등이 어우러져, 전체적으로 Z자의 형상을 이룬다. 뒷모습에서는 지난 해 공개했던 최고급 쿠페 모델인 LC의 것에서 차용한 듯한 테일램프를 비롯하여, 전반적으로 스핀들 그릴과 유사한 형상으로 마무리한 점이 특징이다.




디자인 상의 파격은 인테리어에도 고스란히 이어진다. 대시보드 상단과 플로어 콘솔을 분리시킨 수평형 레이아웃을 취하고 있으며, 대시보드에서는 오선지를 연상시키는 6줄의 크롬 라인이 대시보드의 가로축을 매끄럽게 타고 흐르는 리드미컬한 감각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실내 곳곳은 고급스러운 가죽으로 마무리했으며, 여기에 전방을 향해 집중되는 느낌으로 디자인된 도어패널을 비롯한 극단적인 랩 어라운드(Wrap around) 스타일로 실내를 꾸며, 탑승자에게 정적인 아늑함과 연속성이 공존하는 느낌을 준다. 또한, 세계 최대 크기의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채용, 한층 향상된 운전 편의성을 제공한다.



새로운 LS의 좌석은 체격을 불문하고 높은 지지력과 장시간 운전에도 안락함을 잃지 않는 것을 목표로, 골반, 대퇴부, 허리, 어깨 등에 이르는 모든 부위에 최적의 지지 위치를 설정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공기주머니를 이용한 마사지 기능 역시 지원한다. 뒷좌석은 오토만 시트를 선택할 수 있으며, 공간은 세그먼트 촤상의 거주성 구현을 목표로 설계되었다.




새로운 렉서스 LS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렉서스 LS 최초로 과급 엔진을 채용했다는 점이다. 신형 렉서스 LS 라인업의 주역이 될 새로운 심장은 트윈 터보를 장착한 3.5리터 V6 엔진으로, 421마력/5,200~6,000rpm의 최고출력과 61kg.m/1,600~4,800rpm의 최대토크를 자랑한다.



변속기는 지난 해 12월 초에 최초 공개한 후륜구동형 자동 10단 변속기를 사용한다. 신규 10단 자동변속기는 기존 8단 자동변속기에 비해 기어를 더욱 촘촘하게 나누면서도 기존에 비해 더욱 일정한 변속 리듬을 갖게 함은 물론, 변속 속도를 0.22초로 높여, 한층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변속과 효율적인 동력 전달과 우수한 응답성을 목표로 만들어졌다. 또한, 승용차용 변속기로서는 세계 최대인 10단에 이르는 다단변속기임에도 불구하고, 소형/경량화 설계를 통해 크기를 기존 8단 변속기 수준으로 억제했다.




새로운 LS는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에 걸맞은 충돌안전성 외에도 최신예 능동 안전 기술을 채용한다. 차량과의 추돌과 보행자와의 충돌, 차로 이탈, 교차로 충돌 등,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네 가지 사고 유형을 비롯한 위험상황에서의 자동 조타로 회피기동을 실행하는 신기술이 포함되어 있다. 이는 긴급 제동으로 사고를 막거나 피해를 경감하는 것이 아닌, 사고를 `회피하는` 새로운 개념의 능동 안전 기술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이 예방 안전 패키지에 포함된 렉서스 코드라이브(Lexus CoDrive) 기술을 통하여, 방향지시등 조작만으로 차선 변경 등의 제어도 가능하다. 이 장비는 판매하는 지역에 따라 탑재 여부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모토야 & www2.moto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2194
 
 
 
 
 
  • (주)넥스틴ㅣ등록번호 : 서울-아02108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제호 : 모토야(http://www.motoya.co.kr)
  • 발행인, 편집인 : 김재민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56길 8-13 (수서동 수서타워 1019호)
  • 발행일자 : 2012년 5월 7일 | 대표번호 : 02-3452-7658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민    
  • Copyright © 2012 NEXTEEN. All right reserved.
모토야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